WORKS

[Island:Island] Seoul

Venue-specific performance & exhibition 

[Island:Island] is performed with place-specific performances in both Jeju and Seoul. The two spaces of the [Island:Island] project become Jeju or South Korea, evoking Jeju4·3. It is not a general indoor space proscenium stage, but the house, road, and field of an old traditional house in Jeju. do. The history and spatiality of the place itself becomes the motif of the work, and the work that breaks away from the stylized stage language and amplifies the autonomy that deviates from certain standards.

Islands and islands, a period not taken

In Jeju and Seoul, the Jeju 4·3 ceremonial event continued. Jeju 4·3 is not a homework to be fixed or solved. We interpret and do not put a period. I only remember Jeju 4·3 in Seoul after leaving Jeju. Seongbuk-dowon, where the performance will take place, is located on the middle of a mountain that is difficult to climb. With no public transport and no walkable sidewalks, this place is like an isolated island. The unlicensed space that has become a complex cultural space, and the space where the remnants of the construction work are scattered ahead of another development, reminds us of the space of Jeju.

[Island: Island] A-Side (Seoul, Music) and B-Side (Jeju, Exhibition & Performance) are simultaneously unfolded in space 1 and 2 of Seongbuk Dowon. It is up to the audience to travel back and forth between this island and the island, and to see the back side of the island.

장소 특정적 퍼포먼스 & 전시 [섬:섬]

[섬:섬]은 제주와 서울 두 곳 모두 장소 특정적인 퍼포먼스로 진행된다. [섬:섬]의 프로젝트의 두 공간은 제주 또는 남한이 되어, 4·3을 환기시킨다. 일반적인 실내 공간 프로시니엄 무대가 아닌, 제주 전통의 낡은 옛 가옥의 집과 길목 밭을 무대로 하며, 서울 성북 북악산 기슭에서 재생된 공간인 성북도원의 전시실과 그 야외 공간 전체를 아우르는 형태로 진행된다. 장소 자체가 갖고 있는 역사와 공간성이 작품의 모티프가 되며, 양식화된 무대 언어로부터의 탈피, 일정한 규격에서 벗어난 자율성이 증폭된 작품을 선보인다.

섬과 섬, 찍지 못한 마침표

제주에서도, 서울에서도 4·3 추념 행사가 이어졌다. 4·3은 고치거나 풀어야할 숙제가 아니다. 우리는 해석하고 마침표를 찍지 않는다. 제주를 떠나 이 곳에서 4·3을 기억할 뿐이다. 퍼포먼스가 이뤄질 성북도원은 웬만해선 올라오기 힘든 산 중턱에 위치하고 있다. 대중교통이 전혀 지나가지 않고 걸어갈 만한 인도도 없는 이 곳은 고립된 섬과 같다. 복합문화공간이 된 무허가 공간, 또 다른 개발을 앞두고 공사의 잔재들이 널브러져 있는 공간은 제주의 양을 연상케 한다. 성북도원의 1공간, 2공간에서는 [섬:섬] A-Side (서울, 음악), B-Side (제주, 전시&퍼포먼스)가 동시에 펼쳐진다. 이 섬과 저 섬을 오가는 것도, 섬과 섬의 이면을 보는 것은 모두 관객의 몫이다.

[Island:Island] Jeju

Jeju 4·3 70th Anniversary Performance & Exhibition
Contemplation, embodying, and intuition through voluntary Jeju residency

For this [Island:Island] project, artists in Seoul stayed in Jeju for as little as one week and as long as three months, looking for and looking at traces of Jeju 4·3. Participating artists conducted research, field work, and residency in their own way. they collected a lot of information and interpretations related to’Jeju 4·3′, tried to convey emotionally, and at the same time thoroughly erased emotions from knowledge and information. The priority was not to reveal the historical story of Jeju 4·3 and someone’s interpretations, but to feel and empathize with itself.
They look at Jeju 4·3 from a close and low distance, pour out the things that the body reacts and some things that remain as afterimages in their own way, and put each of them together. I looked at Jeju in a time that was neither short nor long.

As I glanced at the beautiful scenery of the dazzlingly beautiful Jeju and the sadness that was in it, I wrote a song with the impression and afterimages of certain things I felt. The piri, violin, and percussion instruments were primitive and pure islands, then they became isolated islands without exits, entangled and collided with each other, and then the islands became a quiet island where everything passed by.

제주 4·3 70주년 퍼포먼스 & 전시

자발적 제주 레지던시를 통한 관조·체화·직관

이번 [섬:섬] 프로젝트를 위해 서울에 있는 아티스트들은 짧게는 1주일 길게는 2개월까지 제주에서 머무르며, 제주 4·3의 흔적을 찾았고, 또 바라보았다. 참여 아티스트들은 자기만의 방법으로 리서치, 필드워크, 레지던시를 진행했다. 4·3과 관련해 많은 정보와 해석들을 수집하고, 감정적으로 이입하려고 노력하는 동시에 지식이나 정보로부터 감정을 철저히 지워나갔다. 4·3에 대한 역사적인 스토리, 누군가의 해석들이 발현되는 것이 아닌, 그 자체를 느끼고 공감하는 것이 우선이었다. 4·3을 가까이에서 또 저만치 멀리서 들여다보며 몸에서 반응하는 것들, 잔상으로 남는 어떤 것들을 각자의 방식으로 쏟아내고, 그 각자의 것들을 한데 모아 놓는다.

짧지도 길지도 않은 시간. 제주를 바라보았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과, 그 안에 내재되어 있는 슬픔을 물끄러미 바라보면서, 느껴지는 어떤 것들에 대한 인상과 잔상으로 곡을 써내려 갔다. 피리, 바이올린, 타악기는 원시적이면서 순수한 섬이었다가, 서로 뒤엉키고 충돌하며 출구 없는 고립된 섬이 되었다가, 그 어떤 것이 다 지나간 고요한 섬이 된다.

PYRIDOXINE #2

 

Look : Sanjo
SEAYOOL’s interpretation of the traditional music series “Look”, the first series “Sanjo”

Look  [verb]
1. Look directly at an object.
2. Observing a phenomenon or situation with one’s own eyes.
3. Have an expectation or hope for something you thought could be realized.

The dictionary definition of “to look forward to” came to the fore among the titles I’ve been looking for since starting this series. 
These three definitions are sufficient to explain how to interpret the traditional music that one wants to pursue, to look directly at an object and observe something from one’s own perspective, and to have hope for what he thinks is feasible. The gaze we look at playing traditional music should not be absolutely contemplative. It is not just traditional music as a museum relic, but as an artist, the inquiry and evaluation of how much he is developing his own art world should be viewed with the same eyes as both western and traditional music. The scene where this process of exploration and evaluation is expressed in the simplest structure is a structure that is already familiar with Korean music, such as Pansori and Sanjo. As the audience listens to the performance, they immediately express their sympathy with the artist, and it also acts as an element of music within the overall large range. Starting from these concerns, the dictionary definition of Sanjo and the message the artist wants to convey are directly expressed through motion graphics through text, and comprehensive interpretation of Sanjo’s’jangdan’ form, It reconstructs modern movements and improvisational variations that break the category of traditional music.

바라보기:산조
김시율이 해석하는 전통음악 시리즈 ‘바라보기’ 그 첫 번째 ‘산조’ 

바라보다 [동사]
1.어떤 대상을 바로 향하여 보다.
2.어떤 현상이나 사태를 자신의 시각으로 관찰하다.
3.실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 일에 기대나 희망을 가지다. 

‘바라보다’의 사전적 정의는 본인이 이 시리즈를 시작하고 찾아본 타이틀 중 가장 크게 와 닿왔다. 어떤 대상을 바로 향하여 보며, 자신의 시각으로 어떤 것을 관찰한다는 것, 실현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 일에 희망을 갖는다는 것, 이 3가지 정의는 본인이 추구하고자 하는 전통음악의 해석방법을 설명하기 충분하다. 우리가 전통음악 연주를 바라보는 시선은 절대적으로 관조적이지 않아야 한다. 단순히 박물관 유물로서의 전통음악이 아니라 한명의 아티스트로서 자신의 예술세계를 얼마만큼 본인의 내면을 끌어내어 발전시키고 있는지에 대한 탐미와 평가는 서양음악이나 전통음악 모두 같은 시선으로 바라보아야 한다. 이러한 탐미와 평가라는 과정을 가장 심플한 구조로 표현되는 현장은 이미 국악에 익숙한 구조인데, 판소리나 산조 가 바로 그것이다. 청중들은 연주를 들으며 예술가와의 교감을 즉각적으로 표출하고, 그 또한 전체적인 큰 범주 안에서 음악의 한 요소로 작용되어진다. 이번 작품은 이러한 고민들에서 출발하여 산조에 관한 사전적 정의와 작가가 전하려는 메시지는 텍스트를 통한 모션그래픽을 통해 직접적으로 표현되고, 산조의 ‘장단’ 형식을 포괄적으로 해석하여 다양한 형태의 반주와 현대적 움직임, 전통음악의 범주를 깨는 즉흥적 변주의 형태로 재구성한다.

Reproducing the ‘Ignoring sound in the beginning’

SEAYOOL plays the Piri at “Culture Station Seoul 284 RTO,” one of the first Western-style buildings in Korea. Completed in 1925, this building was not even rare because it was too new to exist, the time when this building was a cultural property, the sound of the Piri that resonated naturally everywhere at that time, has become something rare in a special place. Until the early 20th century, music generally played and heard became Korean music, or traditional music, resisting a specially isolated musical reality, becoming a PYRIDOXINE, the incarnation of music. It transforms the history of former Seoul, the donor craftsman, into a sacred place where the god of thepPiri is present, and reproduces the sound of the piri as if it were’the sound of the beginning. By constructing the performance venue itself like an installation art exhibition hall, you can enjoy actual works of art such as images, sculptures, and new media installations before and after the performance, and SEAYOOL’s performance is unfolded like a performance.

‘태초에 있었던 소리’를 재현하다.

한국 최초의 서양식으로 건축된 건물 중 하나인 ‘문화역서울284 RTO’에서 김시율이 피리를 분다. 1925년 완공된 당시에 너무 새로워서 희귀 하기조차 했던 이 건물이 문화재로 되었지만, 그 시절 당연히 어디서나 울려 퍼지던 피리소리는 이제 특별한 시간과 장소에서만 듣는 희귀한 그 무엇이 되어버렸다. 20세기 초반까지 일반적으로 연주하고 듣던 음악이 전통/한국음악, 또는 국악이 되어 특수하게 격리된 음악적 현실에 저항하여 김시율은 극단적으로 격리시켜 자기 홀로 음악의 화신, 피리독신이 되어버렸다. 공여장인 구 서울역사를 마치 피리의 신이 임재하는 성스러운 장소로 뒤바꾸어서 피리 소리를 마치 ‘태초에 있었던 소리’처럼 재현한다.공연 장소 자체를 설치미술 전시장처럼 구축하여 영상,조각,뉴미디어 인스톨레이션 등 실제 미술 작품을 공연 전후로 감상할 수 있고, 김시율의 연주가 마치 퍼포먼스처럼 전개된다.